[맞춤법] ‘바’의 띄어쓰기

“평소에 느낀 바를 말해 봐라”에서 ‘바’는 띄어쓰고, “위 사람은 품행이 방정한바 이에 상장을 수여함”에서 ‘바’는 붙여쓴다.

이처럼 ‘바’는 문장에서 어떨 때는 붙여 쓰고 어떨 때는 띄어 써 헷갈리는 맞춤법 중 하나다.

먼저 의존명사로 쓰이는 ‘바’는 띄어쓴다. 의존명사는 앞에 꾸미는 말이 있어야 하며 뒤에 조사가 붙을 수 있다. 이때의 ‘바’는 ‘것, 줄, 경우’ 등과 같은 다른 의존명사들과 의미가 비슷하다. 

  • – 각자 맡은 바(것)에 책임을 다하라
  • – 앞서 지적한 바(것)와 같이
  • – 불의에 굴할 바에는 감옥에 가겠다
  • – 나는 어찌할 바를(줄을) 모르고 허둥댔다
  • – 그렇게 억지를 부릴 바에는(경우에는) 다 그만두자

 어미의 일부로 쓰이는 ‘바’는 붙여쓴다. ‘-는바, -은바, -던바’ 등으로 바꿔 쓸 수 있으며, ‘-(으)므로, -(으)니까, -(었)는데’ 등과 같은 다른 어미들로 대체할 수 있다.

  • – 일찍이 학문에 뜻을 두셨던바 오늘 드디어 그 결실을 맺게 되었다
  • – 금강산에 가 본바(가봤는데) 과연 절경이더군
  • – 진상을 들은바(들으니까) 그것은 사실이 아님이 드러났다
  • – 서류를 검토해 본바(검토해 봤는데) 몇 가지 미비한 사항이 발견됐다
이 블로그는 보도자료 배포 플랫폼 뉴스와이어(www.newswire.co.kr)가 홍보 마케팅 전문가와 언론인에게 제공하는 정보입니다. 뉴스와이어에 가입하면 언론인에게 보도자료를 보내 기업 홍보를 하고, 블로그 글을 이메일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 보도자료 배포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