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춤법] ‘날씨가 개다’인가 ‘날씨가 개이다’인가

‘날씨가 개이다’와 ‘날씨가 개다’ 중에 어느 것이 맞을까?

‘개다’가 맞는 표현이다.

동사에 ‘이’를 붙이는 경우는 ‘기울다’에 ‘이’를 붙여 ‘기울이다’를 만드는 경우와 같이 사동의 뜻을 나타내거나 ‘베다’에 ‘이’를 붙여 ‘베이다’를 만드는 경우와 같이 피동의 뜻을 나타낼 때 사용한다.

‘흐리거나 궂은 날씨가 맑아지다’라는 뜻을 가진 동사는 ‘개다’이고, 피동 접사에 의한 피동사로 파생되지 않는다. ‘개다’에 피동 의미를 더하기 위해서는 ‘개어지다’로 써야 한다.

비가 개이고 나니 하늘이 파랗다 (X) → 비가 개고 나니 하늘이 파랗다 (O)
비가 개인 오후 (X) → 비가 갠 오후 (O)

이 블로그는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뉴스와이어(www.newswire.co.kr)가 홍보 마케팅 전문가와 언론인에게 제공하는 정보입니다. 뉴스와이어에 가입하면 이 글을 매주 이메일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 또한 뉴스와이어에 보도자료 등록하고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수신할 수 있습니다. 가입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