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춤법] ‘있음/없음’인가, ‘있슴/없슴’인가?

일상에서 자주 혼동하는 말 중에 ‘있음, 없음’이 있다. 

이는 ‘있습니다’, ‘없습니다’라는 말이 있기 때문이다.

서술형으로 문장을 끝낼 때 쓰는 어미인 ‘~습니다’를 1988년 맞춤법 규정이 바뀌기 전에는 ‘~읍니다’로 썼지만 이후 ‘~습니다’로 통일시켜 사용하도록 했다.

이로 인해 종결어미 ‘~습니다’를 줄여 ‘~슴’으로 쓴다고 생각해 ‘있슴’, ‘없슴’, ‘알았슴’, ‘했슴’ 으로 쓰는 경우가 있다.

‘있음’은 ‘있습니다’의 줄임말이 아니고 단독 명사이기 때문에 ‘있음’이 맞다. ‘없음’도 마찬가지다.

이 블로그는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뉴스와이어(www.newswire.co.kr)가 홍보 마케팅 전문가와 언론인에게 제공하는 정보입니다. 뉴스와이어에 가입하면 이 글을 매주 이메일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 또한 뉴스와이어에 보도자료 등록하고 관심 분야 보도자료를 수신할 수 있습니다. 가입하기 >